2023.02.09 (목)

  • 구름많음동두천 9.2℃
  • 구름많음강릉 6.8℃
  • 구름많음서울 9.4℃
  • 구름많음대전 10.1℃
  • 흐림대구 8.8℃
  • 흐림울산 7.7℃
  • 흐림광주 12.2℃
  • 흐림부산 11.1℃
  • 흐림고창 11.2℃
  • 흐림제주 12.9℃
  • 구름많음강화 7.0℃
  • 구름많음보은 8.3℃
  • 구름많음금산 9.8℃
  • 흐림강진군 9.4℃
  • 흐림경주시 8.2℃
  • 흐림거제 10.6℃
기상청 제공

뉴스와이어 사이트 전면 개편

5일 사이트를 전면 개편해 언론인이 원하는 분야의 보도자료를 쉽게 볼 수 있도록 하고, 유튜브 동영상을 보도자료에 삽입할 수 있게 했다.

 

(서울=뉴스와이어) 2011년 10월 05일 -- 보도자료 통신사 뉴스와이어(www.newswire.co.kr)는 5일 사이트를 전면 개편해 언론인이 원하는 분야의 보도자료를 쉽게 볼 수 있도록 하고, 유튜브 동영상을 보도자료에 삽입할 수 있게 했다.

 

뉴스와이어는 이번 개편에서 사이트의 폭을 대폭 늘리고, 홍보담당자는 보도자료를 쉽게 등록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언론인은 원하는 분야의 보도자료를 쉽게 볼 수 있게 유저 인터페이스를 개선했다.

 

뉴스와이어가 시범 운영을 거쳐 오늘부터 본격적으로 제공하는 마이 뉴스 서비스는 언론인이 산업별, 지역별, 주제별로 원하는 카테고리의 보도자료를 선택해 쉽게 볼 수 있는 개인 맞춤식 뉴스 구독 기능이다.

 

뉴스와이어는 회원이 선택한 마이 뉴스 즉 관심분야의 보도자료를 매일 2회씩 이메일을 통해 배포하는 서비스도 제공을 한다.

 

뉴스와이어 신동호 대표는 “마이 뉴스를 통해 언론인이 단 한번의 클릭으로 관심 분야의 보도자료를 확인할 수 있게 됨으로써, 기업은 좀더 타겟화된 대상에 보도자료를 배포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한편 뉴스와이어는 이번 서비스 개편을 통해 보도자료에 YouTube 영상을 쉽게 삽입할 수 있는 플랫폼을 제공한다.

 

기업이 보도자료를 등록할 때 YouTube 영상의 URL만 입력하면 보도자료에 유튜브 영상 화면이 자동으로 노출된다. 또한 언론사는 보도자료와 함께 유튜브 동영상을 복사해서 신문, 잡지, 방송에 영상을 사용할 수 있게 됐다.


출처: 뉴스와이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