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19 (토)

  • 맑음동두천 15.1℃
  • 흐림강릉 17.8℃
  • 맑음서울 18.8℃
  • 맑음대전 19.3℃
  • 맑음대구 16.9℃
  • 맑음울산 17.1℃
  • 맑음광주 16.4℃
  • 맑음부산 20.2℃
  • 구름많음고창 17.1℃
  • 구름조금제주 19.1℃
  • 구름조금강화 18.2℃
  • 맑음보은 14.1℃
  • 맑음금산 14.8℃
  • 구름조금강진군 14.3℃
  • 맑음경주시 14.5℃
  • 구름조금거제 16.7℃
기상청 제공

양주시, 회암사지 최북단 ‘회암사지부도탑’ 국가문화재(보물) 지정 추진

URL복사


양주시(시장 이성호)는 양주 회암사지(사적128호) 최북단에 위치한 ‘회암사지부도탑’의 국가문화재(보물) 지정을 추진한다.


경기도 유형문화재 제52호로 지정되어 있는 회암사지부도탑은 조선시대 일반적인 불탑과 차별되는 형태를 가진 새로운 불탑 양식의 대표적인 사례로, 유적 8단지에 위치한 정청지나 동·서방장지 등 건물지와 함께 매우 중요한 의미를 가지고 있다.


부도탑은 조선 전기에 건립되어 기단부와 탑신부, 상륜부까지 전체적으로 안정감이 있으며 비교적 완전한 형태로 잘 남아있다.


특히, 구름에 휩싸인 용, 기린 등 생동감있고 뛰어난 조각과 치석수법은 조선시대 왕실발원 석조물과 양식적으로 친연성을 보이고 있으며, 많은 학자들의 연구를 통해 석가모니 진신사리가 봉안되었던 불탑으로 여겨지고 있다.


이 같은 연구결과는 지난 2013년 발간된 회암사지박물관 연구총서에 잘 나타나 있다.


아울러,『조선왕조실록』 등에 따르면 1464년(세조 10) 4월 효령대군(孝寧大君) 이보(李補, 1396~1486)는 회암사 동쪽 언덕에 석종(石鐘)을 건립하고 석가여래(釋迦如來)의 사리(舍利)를 안치하며, 법회를 열어 『원각경(圓覺經)』을 강의하였다고 한다.


또, 이날 저녁 여래가 공중에서 모습을 드러내고 사리가 분신(分身)하여 수백여 개가 되는 등의 기이한 현상이 나타났다고 기록하고 있다.


‘석종(石鐘)’의 건립 위치가 현재의 위치와 일치하고 있는 등 실록 등에 나오는 ‘석종(石鐘)’이 회암사지부도탑을 지칭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양주시립회암사지박물관 관계자는 “각종 기록과 연구 결과 등을 종합할 때 회암사지부도탑은 국가지정문화재(보물)로 등재돼 보호할 충분한 가치가 있는 것으로 확인된다”며 “앞으로 회암사지부도탑에 대한 보존관리와 활용계획을 수립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양주 회암사지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추진을 통해 회암사지의 세계 유산적 가치를 증명하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