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0 (월)

  • 맑음동두천 21.1℃
  • 맑음강릉 26.9℃
  • 맑음서울 22.0℃
  • 구름조금대전 21.2℃
  • 박무대구 21.6℃
  • 박무울산 21.9℃
  • 구름조금광주 21.0℃
  • 박무부산 21.1℃
  • 구름조금고창 21.2℃
  • 구름많음제주 22.2℃
  • 맑음강화 19.8℃
  • 맑음보은 20.4℃
  • 맑음금산 18.7℃
  • 구름많음강진군 20.1℃
  • 맑음경주시 21.1℃
  • 구름많음거제 19.8℃
기상청 제공

양주시,‘2024년 제7회 양주 회암사지 왕실축제 ’대성황

 

[ 경기주간신문 = 정성경 기자 ] 양주시는‘양주 회암사지를 만천하에 알리노라!’를 주제로 지난 10일부터 12일까지 양주 회암사지 일원에서 열린 ‘2024년 제7회 양주 회암사지 왕실축제’가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고 밝혔다.


특히, 이번 축제는 지난 10일, 임금의 행차를 알리는 전야제 공연을 옥정호수공원에서 개최하였다. 진법무예와, 양주 회암사지 세계유산 등재를 기원하는 대붓 퍼포먼스, 국악비보잉과 밴드의 공연으로 축제의 분위기를 한껏 고조시켰다. 


축제 첫날인 11일, 태조 이성계의 회암사 행차모습을 재현한 ‘어가행렬’은 옥정시가지(회암천 참수물교~옥정스포츠센터)에서 펼쳐지며, 축제의 서막을 올렸다. 


이번 어가행렬의 ‘태조 이성계역’과 ‘대표 유생역’은 사전 오디션을 통해 양주시민이 맡았으며, 태조를 맞이하는 양주목사는 강수현 양주시장이 분장해 연기하며 시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또한, 문무백관·궁녀·유생역할은 옥정1·2동 지역주민이 30명이 참여하여 시민참여형 어가행렬을 구성하는 데 성공했다.


또한 11일에는 양주 회암사지를 배경으로 메인무대에서는 조선마술사, 늘픔태권도시범단, 창작 주제공연 ‘태조의 발원, 꽃비가 되어 내리다’가 진행되었다. 


12일에는 우천으로 취소됐던 행사장 어가행렬을 양주시축제추진위원회와 회천청년회. 자원봉사센터, 양주예총, 여성단체협의회 등 유관단체의 적극적인 참여를 통해 다음날인 12일 행사장 내 어가행렬 인원을 재구성하여 추진함으로써 축제장을 찾은 관광객들에게 이색적인 볼거리를 제공했다. 


또한 K-한복 패션쇼, 양주시립예술단의 힐링콘서트와 양주시 홍보대사 ‘마이진’의 특별공연이 축제의 대미를 장식하며, 시민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이와 함께, 축제기간 양주소놀이굿, 양주별산대놀이, 양주들노래, 양주상여와회다지소리 등 양주 무형유산공연과 경기소리보존회의 국악공연, 줄타기 공연 등 다양한 문화공연이 진행됐으며, 


조선환복소 저잣거리, 왕실문화체험과 같은 양주의 역사화 문화를 즐길 수 있는 다채로운 체험프로그램이 운영되며 관광객들에게 큰 관심과 사랑을 받았다. 


올해부터, 도입된 서포터즈 ‘회암이’는 온라인에서 축제 홍보 활동과 축제장 곳곳에서 방문객 안내 및 다양한 체험프로그램에 직접 참여하며 안정적인 축제 운영에 기여했다.


강수현 양주시장은 “귀한 시간을 내어 양주 회암사지 왕실축제를 찾아주신 관광객 여러분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양주 회암사지 왕실축제가 경기북부 최고의 관광축제로 거듭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양주 회암사지가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될 수 있도록 시민분들의 지속적인 성원을 부탁드린다 ”고 전했다.